본문바로가기

아시아 최초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Bi-plane Angiography + 3.0T MRI + 신경외과 뇌 수술실)

  • ANGIO 장비 + 초음파
  • MRI 장비 + 뇌졸증센터
  • 신경외과 뇌 수술실

언론보도자료

명지병원, 아시아 최초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 개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1-05-16 16:31
명지병원, 아시아 최초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 개소 뇌혈관 조영실ㆍ3.0T MRIㆍ뇌혈관 수술실 한 곳에 공존 관동의대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에 아시아 최초의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가 들어섰다. 센터는 뇌혈관조영실과 MRI 촬영실, 뇌혈관수술실 등이 하나의 유니트에 공존함으로써 급성기 뇌혈관질환자에 대해 신속하면서도 정확한 검사와 수술, 처치가 한 장소에서 이뤄지는 다목적ㆍ다기능 전문 센터로 운영된다. 명지병원은 지난 8일 키코 구마가이 GE헬스케어 아태지역 대표와 대한병원협회 이상석 부회장, 홍승철 대한뇌혈관외과학회장, 전 평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 부회장 등 의학계 및 병원계, 정계 및 지역 인사 등 2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병원 신관 3층에 500㎡ 규모로 들어선 뇌혈관센터에는 최신 신경중재술(Neurointervention) 장비인 Digital Bi-plane Angiograph(GE Innova 3131)와 최고 사양의 영상 검사장비인 MRI 3.0T(Signa HDxt) 등이 갖춰져 있다. 특히 뇌혈관 네비게이션 등 첨단시설을 갖춘 뇌신경수술실까지 공존하고 있어 검사와 중재시술, 뇌혈관수술이 동시에 이뤄지는 아시아 최초의 3종 하이브리드 뇌혈관시술센터로 구축됐다.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는 지난 2월까지 서울대학교병원 부교수로 재직하다가 관동의대로 전격 스카웃 된 인터벤션 방사선의학의 차세대 주자 권배주 교수(영상의학과)와 미국 의학교과서에 소개될 만큼 세계가 인정한 뇌동맥 수술의 대가인 이규창 교수를 비롯한 신경외과 교수진, 그동안 뇌졸중 전문 치료를 담당해온 신경과 의료진과 재활의학과 교수진 등이 최상의 그룹 프렉틱스와 다학제간 팀 협진시스템을 구현한다. 이번 뇌혈관센터의 문을 연 명지병원은 기존의 심혈관센터와 뇌졸중센터, 응급의료센터 등과 연계하여 급성기 뇌__심혈관 환자의 응급실 도착 후 시술 시작까지의 시간인 ‘D to N'(Door to Needle Time) = 40분이라는 완벽한 초응급대응진료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한편 명지병원 하이브리드 뇌혈관센터는 세계적 의료기업체인 GE헬스케어와 공동으로 운영하는 ‘GE 아시아태평양 신경중재술 교육훈련센터(Neurointervention Training Center)'의 문을 열었는데, 이 트레이닝센터는 GE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지정한 ‘신경중재술 교육훈련센터'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한국은 물론 아태지역의 뇌혈관 전문의들이 명지병원을 방문해 최신의 신경중재술과 함께 GE사의 첨단 장비에 대한 교육과 훈련을 받게 된다.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첨단 장비와 최고의 의료진이 한곳에 모여 협진 체제를 갖춘 새로운 모델로 최고 수준의 뇌혈관 질환 치료센터가 될 것”이라며 “국내 뇌혈관 질환자와 관련 의료진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맨위로 가기